WOONG GALLERY

일장춘몽 (一場春夢)
HAN HONG-IL
2013. 06.18 - 06. 29

한홍일       HongIl, Han 

일장춘몽

내눈앞에 꿈을 본다.

저 꽃 한다발

내가 본 꿈이다.

그 안에 뛰쳐 들어가

은밀하게 주고받던 시선

본능의 힘으로 보여잡고

한 점 들어내려 애썼다.

내 꿈

그 한점 들어낸 자라

이제는

시간속의 뒷모습이다.

이 작업들은 내가 꿈을 마주했던

그 순간의 기억이다.​

Copyright 2015 © WOONG GALLERY  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