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OONG GALLERY

달항아리
KIM DONG-JUN
2013.07.17 - 07.26

김동준            DongJun, Kim 

계명대 미술대학에서 도예를 전공하고 권대섭선생의 문하에 들어가 수학후

문경에 터를잡고 작업을 하고 있다.

​​둥실 뜬 달처럼 푸근하고 넉넉한 마음

 
양반집 사랑방의 문갑 위에, 여염집 부엌의 찬장 위에 둥실 떠오른 보름달, 달항아리.

아무런 장식 없는 새하얀 살결과 동글동글한 생김새 하며 주둥이가 크고 굽이 작아

공중에 떠 있는 듯 보이는 것까지 달항아리는 보름달을 참 많이도 닮았다. 그래서 누

군가는 달항아리를 바라보며 푸근함과 넉넉함을 느꼈고, 또 누군가는 선비의 이상을

읽어냈다.


불과 흙, 그 자연의 힘에 의한 찌그러짐을 용납하는 것, 완벽하게 동그란 것보다는 이

게 더 보기 좋다고 느낄 수 있는 것이 바로 우리의 심성이었다. 나는 이것을 불완전의

미학이라 부른다. 이 불완전의 미학은 90%의 아름다움에 10%의 감상자의 관용이 덧

붙여져 완벽한 미를 탄생시킨다. 자연의 물성을 온 마음으로 받아들여야 가능했기에

계산과 계획을 통해 얻는 미적 쾌감보다 한 차원 높은 것이 었을 것이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최웅철저 생활명품 발췌-

 

 


 

Copyright 2015 © WOONG GALLERY  All rights reserved.